포메라니안 소개

0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포메라니안

    

 

<포메라니안 Pomeranian 어원과 역사>


포메라니안은 독일 견종입니다.

스피츠 종의 한 견종인 사모예드가 조상견으로 알려졌으며,

토이 스피츠에서 시작되어, 지금은 포메라니안이라는 견종을 완성하게 되었습니다.

모색은 블랙, 블랙탄, 오렌지, 화이트, 세이블, 파티, 초코, 블루멀 등이 있습니다.

크기는 소형견의 사이즈인 평균 2kg에서 3kg미만 이며,

고양이와 여우 같은 외모를 가지고 있으며, 등 위로 말린 꼬리가, 매우 풍성한 털을 갖고 있습니다.

    


 

<모질 및 모량>


추운 북방계에서 썰매를 타던 스피츠 종답게, 이중모를(속털과 겉털) 가지고 있습니다.

일 년에 두 번 털갈이를 하는 견종으로, 죽은 속털과 겉털이 모두 빠지기에, 털 빠짐이 심합니다.

그만큼 깔끔하다는 장점은 있으나, 털 빠짐에 민감하신 분은 무조건 피해야 하는 요소입니다.

까실까실한 느낌의 털이 이중모의 특징입니다.

절대 소프트코트 이어서는 안되며, 초보자들이 제일 구별하기 어려운 모질입니다.

소프트코트를 가진 경우, 털갈이 시즌이 지나면, 새로운 털이 올라오지 않아,

간혹 포메라니안은 잘못 분양 받은 견주분들이, ‘털갈이 후 새로운 털이 안 난다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위에 말한 소프트코트의 경우, 새로운 털이 잘 자라나지 않습니다.

이는, 인기있는 견종인 만큼 무분별한 번식으로 인해,

잘못 브리딩 된 강아지 일 경우,

이러한 모질을 보입니다.

클리퍼 바이러스에 민감한 견종이기에, 너무 짧은 길이의 미용은 옳지 않으며,

 바리깡 미용 또한 하면 안되는 견종입니다.

    



 

<성격>


충성심이 강하고, 매우 영리한 견종입니다.

생기발랄한 표정과 눈빛이 도드라지는 외모를 가지고 있습니다.

애교도 많고, 활발하지만,

산책 양이 많은 견종이 아니기에, 적당한 산책으로도 충분한 운동이 가능합니다.

작은 체구와는 다르게, 본인이 매우 몸집이 큰 견종이라고 흔히 착각하여,

매우 용맹한 모습을 많이 보입니다.

간혹 예민한 기질을 가진 아이들이 많기에, 어릴 때부터 사회화 훈련이 매우 중요한 견종입니다.

영리한 탓에, 예쁜 행동을 많이 하지만,

자신을 그만큼 매우 소중해 하는 견종이기도 합니다.

 

    

 

*여우와 고양이의 느낌을 가진 외모가 돋보이는 탓에,

한국에서 유일하게 털 갈이를 하는 소형견종 임에도 불구하고, 큰 사랑과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매니아 층이 높은 견종인 만큼, 무분별한 번식과 개체수의 증가로 인해,

폼피츠(포메라니안과 스피츠의 교배종)가 흔히 보이고 있습니다.

폼피츠의 경우 정식 포메라니안이 아닌 믹스견종 임에도 불구하고,

포메라니안으로 둔갑되어 흔하게 분양되며, 초보자는 이를 알아보기가 굉장히 어렵습니다.

흔히 가정에서 보게 되는 3kg이상의 포메라니안은,

정확한 포메라니안이 아닌, 폼피츠 라고 보는 게 맞습니다.

희소성의 가치로 인한, 폼스키(포메라니안과 허스키의 교배종) 또한, 정식 견종이 아닌 믹스 견종입니다.

폼피츠와 폼스키등의 믹스 자견은 브리딩 기간이 길지 않아, 

건강상의 문제들을 장담 할 수 없으며,

믹스 견종은 정확한 표준의 정식 견종이 아닙니다.


어독은 20년 경력의 전 견종 프로 핸들러가 직접 국내외 전문견사의 자견들 중

전문가의 정확한 기준으로 자견을 선별하며,

기준에 부합한, 훌륭한 자견만을 고집하여,

소개해 드리고 있습니다.

 현재 어독에서는 직접 포메라니안을 브리딩하여,

도그쇼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Q & A 쓰기